한나라, 대북결의안 국회 국방위 상정키로

한나라당이 천안함 침몰 관련 대북규탄결의안을 국회 국방위원회에 상정키로 했다. 이에 반해 민주당은 철저한 진상규명이 이뤄지고 난 후에 논의해도 늦지 않다는 입장을 보여 진통이 예상된다. 


김무성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16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든 당이 참여하지 않더라도 결의안을 채택하겠다”며 “오늘 중으로 각 당에 직접 초안을 전달하겠지만 가능하면 모든 당이 참여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정옥임 한나라당 공보부대표는 이날 브리핑에서 “일단 초안을 국방위에 상정시켜 초당적으로 북한의 만행을 규탄하도록 하겠다”며 “이번 결의안이 초당적으로 통과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민주당은 한나라당의 대북규탄결의안 상정 움직임에 부정적 입장을 나타냈다.


전현희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당장 UN 대북제재 결의안에 대해 중국과 러시아가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고 자칫하면 국제적 분쟁의 소용돌이에 휘말릴 수 있기 때문에 당사자인 우리나라는 더더욱 신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천안함 감사결과에 따른 혼란이 오히려 커져만 가고 있고 합동조사단 조사결과의 신뢰성에 많은 문제점이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면서 “많은 국민들은 정부의 진상조사 결과는 물론 감사원 감사결과조차도 의문을 보이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한나라당의 대북결의안에는 ‘대한민국 국회는 정부의 천안함 진상조사결과에 전적으로 신뢰한다’는 내용이 있다”며 “이러한 결의안을 국회에서 채택하려면 국민들의 의구심을 해소하고 신뢰를 얻는 것이 전제돼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