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대권주자 3인 ‘盧대통령 대북관’ 강력 성토

▲ 이명박 전 서울시장,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 손학규 전 경기도지사

한나라당 유력 대권주자들인 박근혜 전 대표, 이명박 전 서울시장, 손학규 전 경기지사는 26일 정부의 대북정책과 노무현 대통령을 강력히 비판했다.

이들은 한결같이 참여정부의 외교∙안보가 위기에 빠졌다면서 이같은 현상은 노 대통령의 잘못된 ‘대북관과 안보관’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27주년 추도식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난 박근혜 전 대표는 “우리나라가 안보 외교 모든 면에서 큰 위기에 처해있다”며 “국가 지도자의 안보관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새삼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요즘 문제가 되고 있는 전작권 반환 문제, 한미 연합사 해체 등을 볼 때 굉장한 분노를 느낀다”며 “정말 많은 공을 들여 튼튼한 전쟁 억제력을 위한 한미연합사를 만들었는데 하루 아침에 무너뜨리고 엉망으로 만들어 나라를 위기에 빠뜨렸다”고 비판했다.

그는 “안보나 외교를 정상화 시키지 않고는 경제 살리기는 꿈도 꾸지 말아야 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유럽을 방문중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은 동∙서독 총리출신들을 잇따라 만나 현 정부의 대북정책은 전면 수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전 시장은 로타르 드 메지에르 전 동독 총리와 헬무트 슈미트 전 서독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현 정부의 대북정책이 북한정권에 힘을 주고 북한 주민의 생활을 어렵게 해 통일을 더 멀게 하는 것 같다”면서 “앞으로의 대북정책은 서독이 통일 이전에 취했던 신동방정책과 마찬가지로 철저한 상호주의 원칙에 입각해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학규 전 경기도지사도 26일 오전 백령도 해병여단을 방문한 자리에서 노 대통령에 대해 원색적인 비판을 가했다.

손 전 지사는 “노 대통령이 경제정책 하나만 실패했다면 국민들이 같이 잘 해보자고 할 텐데 도덕성과 안보 등에서 모두 실패했다”며 “이제 종합적 능력과 리더십을 가진 정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손 전 지사는 이어 “비판해서 일어날 수 있으면 괜찮지만 노 대통령은 거의 시체가 다 돼 있는데 비판해서 뭐 하느냐”며 한나라당의 북핵 대응에 대해서도 “중구난방으로 떠들지 말고 차분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