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노대통령 `대북 양보발언’ 비판

한나라당은 9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의 내달 방북을 언급하면서 “(북한에) 많은 양보를 하려 한다”고 밝힌데 대해 “국민 동의없이 일방적 퍼주기를 하려는 것 아니냐”며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특히 DJ의 방북을 매개로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키기 위해 노 대통령이 무리수를 두려는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계진(李季振)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정부는 당초 DJ의 6월 방북이 개인적 자격의 방북이라고 했으나 오늘 대통령의 발언은 매우 다른 방향”이라며 “양보의 내용과 수위도 궁금하지만 국민적 동의가 필요한 사안이라면 이는 매우 중대한 발언”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번 사안은 국민 동의를 얻어야 할 지도 모르는데 일방적으로 이렇게 한다면 문제 해결 과정에서 혼란이 있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방호(李方鎬) 정책위의장은 “DJ는 정부 특사가 아닌 개인 자격으로 방북하는 것”이라며 “노 대통령의 양보 발언은 국민적 합의를 거친 게 아닌 만큼 노 대통령과 DJ는 북한에서 무엇을 논의할 지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국민 동의없는 무조건인 퍼주기식 지원은 용납할 수도 없고, 남북 문제 해결에도 도움이 안된다”며 “초조하게 서둘러 남북문제를 해결하려 한다면 부작용만 초래할뿐”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노 대통령이 여당에 불리한 지방선거 판세를 뒤집기 위해 이 같은 발언을 했다는 분석도 나왔다.

정병국(鄭柄國) 홍보기획본부장은 “노 대통령의 발언은 의도적인 벼랑끝 전술일수 있다”며 결국 좌파 세력을 결속시키는 효과를 노린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노동당 박용진(朴用眞) 대변인은 ”이 같은 발언에도 불구하고 노 대통령이 미국의 대북한 전략을 무조건적으로 추종하는 한 북한에 양보할 수 있는 것은 없다“면서 ”결국 노 대통령의 발언은 ‘뺨때리고 어르는 격’일 수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