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남북경협 특위’ 구성…대북정책 변화?

한나라당은 4일 이재오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당 내 남북경협활성화특위를 구성하기로 했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개성공단 내의 입주업체들의 애로사항을 적극 수렴해서 공단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특위 구성을 제안했다.


홍 대표는 이어 “개성공단 문제를 통로로 하여 남북관계의 숨통을 틔우려 한다”면서 “금번 방북이후에 북측에서 의미 있는 변화를 보일 것”으로 기대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의미있는 변화를 보이면 연말 이전에 다시 방북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지난 30일 홍 대표의 개성공단 방문 이후 후속대책으로 소방소를 건립키로 하고, 개성시에서 개성공단을 잇는 4.5km의 도로도 약 10억원의 예산을 들여 정비하기로 했다.


이 도로는 총 5.6km로 개성공단이 건설될 당시인 2004~2005년 우리 측이 자재와 장비를 공급하고 북측이 시공했지만 북측이 일부 자재를 빼돌리는 바람에 도로 곳곳이 패이는 등 문제가 발생했다.


한편 홍 대표는 개성공단 방문을 마치고 “방문을 계기로 정부의 대북정책이 유연한 상호주의로 전환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어, 이번 특위 구성이 실질적인 대북정책 변화의 신호탄 아니냐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같은 관측에 대해 김기현 한나라당 대변인은 데일리NK와 통화에서 “그렇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또 특위 구성이 ‘5·24대북제재 조치’와 배치될 개연성을 묻는 질문에는 “배치된다기 보다는 탄력적이고 유연한 상호주의 원칙을 가지고 나가겠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