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김근태 의장은 北 선군정치 첨병이냐?”

▲ 열린우리당 김근태 의장 ⓒ데일리NK

열린우리당 김근태 의장의 개성공단을 방문을 두고 한나라당은 ‘핵 포용정책의 전도사’ ‘선군정치의 첨병’이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또 열린당 일각에서도 “북한의 2차 핵실험이 임박한 상황에서의 방문은 부적절하다”는 비판도 확산되고 있는 추세다.

한나라당 김형오 원내대표는 20일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실패한 포용정책의 끝자락을 붙잡고 뭘 하려는지 알 수 없으나, 여당의 최고책임자로서 ‘핵 포용정책의 전도사’라는 오명을 남기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병석 원내수석부대표도 “김 의장이 여론도 도외시한 채 북한을 방문하려고 한다”며 “김 의장이 북한 선군정치의 전략적 대공세의 첨병인 것처럼 오해받을 수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유기준 대변인은 “개성공단 방문은 북한을 달래주기 위한 성격이 강하다”며 “중국으로부터도 따돌림을 당하는 김 위원장을 위로하는 위문방문이냐”고 비판했다.

앞서 열린당 김근태 의장은 개성공단 방문에 앞서 발표한 성명을 통해 “개성공단 사업과 금강산 관광 사업은 북한을 돕기 위한 사업이 아니라 남한이 필요해서 추진하는 사업”이라며 “우리에게는 ‘평화가 곧 밥’이며, 평화가 깨지면 경제가 흔들린다. 밥 그릇이 깨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 내에서도 김 의장의 개성공단 방문에 대해 김한길 원내대표 등이 나서 “북한의 2차 핵실험이 임박한 상황에서 시기적으로 부적절하다”며 만류한 바 있다.

열린당 한 의원은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김 의장의 방문 취지를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면서도 “당내 다수의 의원이 반대의사를 밝힌바 있고, 북한이 2차 핵실험 상황, 미국과 일본 등 외교적 상황 등을 고려했을 때 이번 방문은 김 의장의 잘못된 행보”라고 평가했다.

한편 김 의장의 이번 개성공단 방문에는 원혜영 사무총장, 우상호 대변인 등이 동행하고 있으며,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 창립2주년 행사에 참석한 뒤 입주업체들을 들러 북한 근로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