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국군포로 가족 북송 ‘국정조사’ 추진”

▲ 한나라당 조사단 ⓒ연합

중국 선양(瀋陽)에서 발생한 국군포로 가족 강제 북송 사건 진상조사 활동을 벌여온 한나라당은 이 사건에 대해 다음달 중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변인은 28일 염창동 당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북송 사건의 진상규명과 유사사례의 재발 방지를 위해 국정조사가 불가피한 상황”이라면서 “2월 임시국회에서 외교부와 선양영사관 등에 대한 국정조사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주 대변인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한나라당이 발의해 국회 계류 중인 북한인권법과 북한이탈주민의 보호 및 정착 지원에 관한 법률 등을 조속히 처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국군포로 가족 사태의 근본원인은 평화세력이라는 명분으로 퍼주기식 대북지원을 하면서 북한동포들의 인권문제를 철저히 외면한 노무현 정부의 기만적, 맹목적 대북노선에 기인한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 한나라당은 지난 25일부터 사흘간 진상조사단을 선양 현지에 파견해 영사관에 대한 조사작업과 북송 과정을 역으로 밟아가면서 조사를 벌여왔다.

전재희 의장은 이날 “조사과정에서 선양 주재 총영사관은 제한된 답변만을 반복하고 자료제출 요구도 거부하는 등 불성실한 태도로 일관했다”면서 “국정조사를 통해 엄중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