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국가인권위, 허수아비 세금 도둑”

▲ 지난해 개최된 ‘북한인권국제대회-서울’ ⓒ데일리NK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고 있는 ‘북한인권국제대회에 우리 정부가 대표단을 파견하지 않은 것에 한나라당이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구상찬 부대변인은 22일 현안 관련 브리핑에서 “탈북 여성이 중국에서 사지나 다름 없는 북한으로 다시 끌려가도 일언반구 없는 것이 노무현 정부의 인권 실태”라면서 “국가인권위원회는 허수아비 세금 도둑들”이라고 힐난했다.

그는 “보편적인 가치인 인권에 대해 노무현 정부는 재는 잣대가 다르다”며 “그것은 이 정부 사람들이 인권을 인권으로 대하는 것이 아니라 단지 정치적 이용 도구, 정권 유지를 위한 무기로만 사용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동포들의 아픔과 고통 기억해야”

구 대변인은 “노무현 대통령은 인권을 중시하는 대통령이 아니라 인권을 정략적으로 이용하는 반인권 대통령이라는 오명을 듣게 될 것”이라며 “북한에서 신음하는 동포들에 대한 아픔과 고통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인권에 대해 입을 열 줄 아는 용기와 소신을 갖기 바란다”면서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국제대회에 적극 참여하라”고 종용했다.

한편 북한인권국제대회를 저지한다는 명목하에 21일 브뤼셀로 떠난 통일연대, 한총련 등 좌파단체들은 현지에서 북한의 인권 문제를 인정할 수 없다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 대회에 참여하고 있는 김윤태(북한인권국제대회-서울 준비위 사무국장)씨는 “한국 정부가 유엔의 북한인권 결의에 기권하여 국제적으로 따가운 시선을 받고 있는 이때에 일부 친북단체들이 분별없이 나서서 반(反)인권집단이라는 오명을 써야하는지 의문”이라며 원정대 활동 중단을 요구했다.

박영천 기자 pyc@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