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경선 룰’ 통과…“본격 힘 겨루기 돌입”

▲ 15일 국회에서 한나라당 상임전국위가 열렸다. ⓒ데일리NK

‘경선 룰’ 논란으로 분열 직전까지 치달았던 한나라당이 15일 진통 속에 상임전국위원회를 개최해 ‘경선 룰’을 확정했다.

전날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강재섭 대표의 중재안 중 ‘여론조사 하한선(67%) 보장안’을 전격 양보함으로써 전격적으로 통과됐다. 이로써 한나라당은 본격적인 경선 국면으로 돌입하게 됐다.

이날 한나라당은 대선일 120일(8월 21일) 이전에 유권자 총수의 0.5%(23만1천652명) 규모로 선거인단을 구성해 경선을 치르는 것을 핵심으로 하는 ‘경선 룰’ 개정을 위한 당헌∙당규 개정안을 처리했다.

새 경선 룰에는 강 대표 중재안 중 투표소를 시∙군∙구 단위로 늘리고, 하루에 동시투표를 실시해 국민투표율을 높이는 방안이 포함됐다. 이번 룰은 21일 전국위원회 추인 절차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다만, 지명직 최고위원 정수를 현행 2인에서 4인으로 확대하는 안과 국민참여선거인단과 당원협의회 및 국회의원 추천 전당대회 대의원 40세 미만인 자의 비율을 현행 30%, 50%에서 20~40% 조정하는 안에 대해서는 이견이 도출돼 계속 논의하고 있다.

경선 룰이 합의됨에 따라 경선은 강 대표 체제로 치뤄질 것으로 보인다. 강 대표는 다음주 사무총장 등 일부 핵심당직자를 대상으로 한 당직개편을 단행한 뒤 이달 말이나 다음달 초 대선후보선출관리위원회와 후보검증위원회 등을 출범시킬 계획이다.

이에 따라 한나라당은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28일 사이에 4차례에 걸쳐 대선후보 정책토론회인 ‘2007 정책비전대회’를 열기로 했다. 첫 정책토론회는 29일 대전에서 경제분야를 주제로 열리며 이후에는 다음달 8일 광주, 19일 부산, 28일 서울에서 각각 개최된다.

사퇴 직전까지 갔던 강 대표는 이날 상임 전국위에 참석해 “대승적 차원에서 정치적 결단을 내려 주신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당이 그래도 폭풍우를 헤쳐나갈 수 있는 저력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경선 룰’이 가까스로 합의에 이르러 확정되기는 했지만 이후 세부 조항으로 합의시 이명박-박근혜 양 진영의 대립이 불가피해 보여 ‘이제 본격적인 힘 겨루기에 돌입했을 뿐’이라는 것이 정치권의 관측이다.

여론조사 반영의 실질적 난제인 설문 문항, 조사대상자 규모, 조사기관 등의 문제를 매듭지어야 한다. 공식적인 경선관리위원회, 국민검증위원회 구성을 놓고도 이해가 엇갈린다. 양측 모두 ‘자기 사람 심기’에 주력할 가능성이 높다.

21일 공석인 최고위원 선출이 그 서막이 될 가능성이 높다. 또 이달 말부터 시작되는 ‘정책토론회’에서 양측의 공방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