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美, 한국과 대북인권 공조 없다”

▲ 정인봉 위원장과 한나라당 송영선 의원

한나라당은 9일 정책성명을 내고 탈북자 美 난민수용과 관련 “탈북자를 나 몰라라 외면하는 정부의 냉정한 처사가 이제 탈북자들로 하여금 한국행 발걸음을 멈추게 하고 있다”며 탈북자 정책 제고를 촉구했다.

이번 망명사건에 대해서도 “미국은 더 이상 북한인권문제와 대북정책에 있어 한국의 역할을 기대하거나 공조를 취하지 않겠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한 것”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정부가 전통 동맹국과의 공조 대신 북한이 주장하는 ‘민족공조’에 더 무게를 두고 김정일 정권유지에 도움을 주는 대북정책을 편 것은 아주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탈북자들의 미국 선호에 대해 “김정일의 폭압과 인권유린이 싫어 목숨 걸고 남한으로 왔는데, 여기가 북한인지 남한인지 분간이 안간다는 말을 하고 있다”며 “남한이 현재의 소극적인 대북정책을 고수하는 한 이 땅에서도 살 수 없다는 절박한 목소리를 표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송 의원은 정인봉 한나라당 인권위원장과 공동으로 9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원이 파악하고 있는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의 숫자와 수용인원, 대상자를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1997년 남한에 입국한 탈북자 김덩홍씨에 대해서는 황장엽씨와 달리 여권 발급을 하지 않는 이유를 밝히고 ▲ 1950년 6월 이후 납북자의 숫자와 생존여부 그리고 명단 공개 ▲ 국군포로의 정확한 숫자와 생사여부 공개 ▲1950년 한국정쟁 이후 북한군의 운용과 제도의 변화를 오는 19일까지 밝힐 것을 공개 요구했다.

이현주 기자 lhj@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