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北 핵폐기 시 열린당보다 더 적극지원”

전재희 한나라당 정책위의장(사진)은 16일 “북한이 핵을 폐기하고 군사적 대결자세를 지양한다면 한나라당은 열린당보다 더 적극적으로 북한에 대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 의장은 이날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여름이면 여름옷, 가을이면 가을옷이 필요하다”면서 “지난해에는 북한의 핵실험 이후 채찍이 필요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유화책을 쓴 것은 잘못이었다”고 말했다.

김형오 원내대표는 16일 “지난해 대북 강경정책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에 따라 국가생존을 책임지는 정당으로서 당연한 반응”이라면서 “그러나 2∙13 6자회담이 첫 단추를 끼웠고 북한의 핵불능화 실현을 위해서는 유연하고 적극적인 대북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대북정책 기조의 수정을 밝힌 지도부에 대한 당내 비판과 열린당의 공세에 적극적으로 항변하는 모습이 역력하다.

전날 “북한의 변화는 열린당의 노력의 결과”라는 장영달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 김성조 전략기획본부장은 “멋대로 착각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김 본부장은 “북한의 태도 변화는 햇볕정책이나 포용정책을 통한 분별없는 퍼주기나 북한 눈치보기식 유화정책으로 만들어지는 것이 결코 아니다”며 “북한의 태도 변화는 기본적으로 한반도 비핵화를 바라는 국제사회의 단합된 공조체제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나라당의 이 같은 움직임에 북한은 ‘반통일전쟁당의 변신술’ ‘허황한 말치레’ 등의 용어를 동원 평가절하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6일 ‘반통일전쟁당의 서푼짜리 변신술’이라는 논평을 통해 “한나라당이 하루 아침에 평화세력, 안보세력으로 둔갑해 나선 것은 누구도 납득시킬 수 없는 거짓변신과 허황한 말치레일 뿐”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신문은 이어 “한나라당 역적 무리들이 6∙15 통일세대의 흐름에 밀려 궁지에 빠지게 되자 거기에서 헤어나 보려고 변신술을 쓰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