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北 핵실험 강행시 노정권 퇴진운동”

▲ 한나라당 강창희 최고위원

북한 외무성이 핵실험 의지를 공개적으로 밝힌 가운데 추석 연휴가 끝나자 정치권이 북핵 소용돌이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8일 한나라당 강창희 최고위원은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하면 노무현 정권 퇴진 운동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강재섭 대표는 “이번 북핵 사태와 국가안보 문제에 대해 대화하고 여야가 힘을 합쳐 이 어려운 시기를 돌파해 나가기 위해 영수회담을 다시 제의한다”고 말했다.

강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 핵실험 강행으로 인한 정치ㆍ경제ㆍ사회 각 부문의 공황 상태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그냥 앉아만 있을 수 없다”며 “다른 최고위원들도 내 생각에 동의해 북한 핵실험 강행시 정권 퇴진운동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강 최고위원은 “북한 핵을 ‘자위적 수단’이라고 말하는가 하면 ‘핵실험과 전시작전통제권 환수는 무관하다’고 얘기하는 대북관과 안보관을 가진 노무현 정권이 과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려는 의지가 있는지 대단히 의심스럽고 개탄스럽다”고 덧붙였다.

강재섭 대표는 “지금은 엄중한 국가안보 비상사태”라며 “노 대통령은 북한 핵실험 방침과 관련한 모호한 입장과 안이한 대응에 대해 진심으로 국민에게 사과하고 북핵 문제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이제라도 대북정책의 총체적 실패를 공식 선언하고 통일 안보 라인 책임자를 전면 교체해야 한다”며 “아울러 금강산 관광 및 개성공단 사업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북한의 핵실험 사태에 대한 초당적 대처를 위해 국회에 북핵특위를 구성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며 “한나라당도 당내 통일외교안보전략특위 산하에 ‘북한 핵실험 대책반’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오 최고위원도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하면 국민들은 한반도 평화를 깨는 일차적 책임을 김정일 정권에 묻겠지만 그에 못지 않은 책임을 노무현 정권에 물을 것”이라며 “노무현 정권은 정말 북핵에 대한 정보가 없어서 무능한 것인지, 아니면 대다수 국민이 의심하는 대로 북한 정권의 핵 정책에 동조하는 것인지를 국민 앞에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