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北 추가 핵실험시 李통일 사퇴해야”

▲ 한나라당 국회대책회의

이재정 장관의 ‘쌀과 비료 등의 무상지원 검토’와 ‘남북정상회담 특사교환’ 등의 언급에 대해 한나라당은 “무책임한 발언” 이라며 장관직 사퇴를 촉구했다.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8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추가적 핵실험은 없다며 인도적 차원에서 쌀과 비료 등의 무상지원을 검토하고, 남북정상회담에 필요하다면 특사교환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우여 사무총장은 9일 국회에서 열린 대책회의에서 “무책임한 발언”이라며 “만약 추가 핵실험이 있을 경우 이장관은 그 직을 걸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국내외에서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할 것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는데 무슨 근거로 북한이 핵실험을 하지 않는다는 낙관론을 펴는지 알 수가 없다”면서 “이 장관은 그런 말 하기 보다 다가오는 위험을 파악하고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북한주민에 대한 1차 책임은 북한정권에 있다”면서 “북한은 핵무기 개발과 막대한 군사비를 줄여서 주민들을 책임져야 한다”고 밝혔다.

김형오 원내대표도 “이 통일장관의 발언은 국민적으로, 국가적으로 도저히 용납될 수 없다”며 “국회차원에서 엄중한 조치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경원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위험천만하고 무모한 발상”이라며 “이 장관의 이러한 발상은 인도주의가 아니고 투항주의이고 패배주의”라며 장관직 사퇴를 요구했다.

나 대변인은 “북한의 빈곤이 잘못된 체제 때문임을 직시해야 한다”며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로 나서지 말고 스스로 개혁개방에 나서도록 요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