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北 도발 대비 최전방 ‘경계태세’ 점검

북한의 대남 군사도발 가능성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한나라당 지도부는 5일 최전방 해병부대를 찾아 장병들을 격려하고 철통경계를 당부했다.

박희태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인천 강화군의 최북단에 위치함 강화 평화전망대의 전방초소 및 해병대 청룡부대를 방문해 근무 현황을 보고받고 장병들을 위로했다.

한나라당의 이번 해병대 방문은 최근 북한이 대포동 2호 미사일 발사준비를 하는 등 남북간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안보태세를 점검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박 대표는 이 자리에서 “해병은 우리 국가의 방패일 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자랑”이라며 “요즘 (북한이) 서해안에서 해안포를 발사한다든지, 동해안에서는 미사일을 발사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데 북한이 어떤 도발을 하더라도 해병만 생각하면 우리 국민들이 마음 편하게 두 다리 뻗고 주무실 수 있지 않겠느냐”고 격려했다.

박 대표와 함께 군부대를 방문한 정몽준 최고위원도 이날 장병들과 만난 자리에서 “여러분이 이렇게 고생하고 있어 국민들이 맘놓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다”며 “전방에서 나라 지키기에 여념이 없는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한다”고 장병들을 위로했다.

이날 방문에는 박 대표 이외에도 홍준표 원내대표, 정몽준, 공성진, 허태열, 박재순 최고위원, 안경률 사무총장, 황진하 제2정조위원장 등이 참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