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北, 남한 대선개입은 내정간섭”

▲ 유기준 한나라당 대변인

한나라당은 2일 북한이 신년사에서 ‘반(反) 한나라당’ 연대를 통해 반동보수세력의 집권을 저지하겠다고 주장하고 나서자 부당한 남한 대선개입 시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북한은 1일 발표한 공동사설을 통해 남한의 대통령 선거를 맞아 “한나라당을 비롯한 친미반동 보수세력을 결정적으로 매장해버리기 위한 투쟁을 벌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기준(兪奇濬)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북한이 선거를 통하여 정권이 교체되었다는 말을 들은 적이 없다”고 전제한 뒤 “북한은 주민들을 헐벗게 하는 선군정치를 포기하고 도탄에 빠진 주민들의 민생을 보살피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6자회담에 성실하게 임해 모든 핵물질을 즉각, 그리고 항구적으로 폐기하고 국제사회의 북한에 대한 경제회생 프로그램을 즉각 수용해야 한다”면서 “세계 최악의 인권탄압국이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 공개처형과 인신매매 등의 반인륜적 범죄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반인륜적 인권유린과 무모한 핵실험으로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고 있는 북한이 남한의 대선까지 간섭하는 것은 주제넘은 행동”이라며 “북한은 주민들을 헐벗게 하는 선군정치를 포기하고 도탄에 빠진 주민들의 민생을 보살피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조(金晟祚) 전략기획본부장은 “남북정상회담, 국지전, 테러 등 모든 것을 친북좌파세력의 집권을 위해 사용할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말했고, 황우여(黃祐呂) 사무총장도 국회에서 열린 대책회의에서 “북한의 이러한 책동은 명백한 내정간섭이며, 남북관계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했다.

반면, 열린당과 민노당은 북한의 반(反) 한나라당 공세에 대해 ‘내정 간섭’이라고 평가하면서도 굳이 대응할 필요가 없다는 반응이다.

우상호 대변인은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이번 대선관련 발언은 내정간섭에 가까운 발언”이라고 평가하면서도 “북한의 정치적 발언에 대해 일일이 대응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용진 대변인은 “북이 남에 대해 ‘이래라 저래라’ 불필요한 개입으로 보이는 언급은 남북관계나 한국정치 발전에 도움이 되지는 않는다”면서 “보수반동세력의 고립을 위해서 지금은 어느 한 세력을 반대하는 것보다 진보진영의 독자적 역량을 구축하고 집권을 초석을 만드는 것이 중요한 때”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