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北조치, 남의 재산에 대한 불법적 강탈행위”

한나라당은 9일 북한이 금강산 내 남측 부동산 동결 조치를 취한 것과 관련, “북한의 조치는 남의 재산에 대한 불법적 강탈행위”라고 비판했다.


조해진 한나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금강산 관광이 재개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오직 하나, 북한이 금강산 관광객 피격사건에 대해 사과와 예방조치를 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며 “그 같은 조치가 선결되지 않으면 우리 정부가 아무리 관광을 재개하고 싶어도 할 수 없고, 우리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으며, 관광을 갈 국민도 없다”고 주장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북한이 자산 억류조치가 아니라 그 이상으로 압박하고 위협한다고 해도 안 되는 일”이라며 “국제사회에서 북한이라는 나라의 바닥권 신인도를 완전히 짓이기는 결과가 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가를 기대하지 않는 묻지마 식 퍼주기 무상원조라면 몰라도 정상적인 투자를 할 나라가 단 한 나라도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대변인은 또 “일각에서는 천안함 침몰에 대한 북한의 혐의를 다른 데로 돌리기 위한 성동격서로 보는 시각도 있는데, 그렇다면 단순히 금강산 관광재개 차원이 아니라 훨씬 더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이 관광재개를 통한 외화획득을 진심으로 바란다면, 돌출적 행동으로 상황을 더 악화시키지 말고, 자산억류해제 및 피격사과와 재발방지조치를 즉각 실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유선진당도 논평을 통해 “금강산 지구내의 정부와 관광공사 소유 부동산을 몰수하겠다는것은 완전 깡패다”라며 강도높게 비난했다.


박선영 자유선진당 대변인은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소행이 아니라고 입증되기 전까지는 금강산이든 개성이든 관광이 재개될 수도 없고 남북관계 또한 한 발짝도 진전될 수 없다”며 “북한은 빨리 꿈에서 깨어나 정상국가로 다시 태어나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북한의 이번 금강산 자산동결은 결국 자충수로 끝날 것”이라며 “세상에 어느 나라가 계약과 상관없이 투자국가의 자산을 멋대로 동결하고 강탈하는 나라에 투자하겠는가”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국제적인 여론형성을 통해 다시는 자산동결의 ‘자’자도 꺼내지 못하도록 혼쭐을 내놔야 한다”며 “손해배상 청구소송도 제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