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北성명, 내부통제 작동 안돼 나온것”

북한이 30일 남북간 정치군사적 대결 상태 해소와 관련한 모든 합의사항에 대한 무효화를 선언한 것과 관련, 한나라당은 북한의 불안정한 내부 상황에서 이번 사태의 원인을 찾는 반면 민주당은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 탓이라는 현격한 시각차이를 드러냈다.

한나라당은 윤상현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구두 논평을 통해 “북한 내부의 통제력이 정상적으로 작동되지 않아서 비롯된 문제인 것 같다”고 평가했다.

윤 대변인은 “최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왕자루이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만나 한반도의 긴장을 조성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북한이 거꾸로 정치 군사적 대결의 긴장수위를 높이는 것은 우리의 대북정책의 문제가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북한이 기본적으로 조급해 하는 것 같다”며 “우리는 북한의 태도 변화에 의연하게 대처하겠다. 언제 어디서든 형식에 구애 받지 않고 북한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번 사태의 원인은 이명박 정부의 대결주의적 대북정책에 있다면서, 한반도 긴장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우리 정부가 6·15, 10·4선언을 조속히 이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세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인사말을 통해 “청천벽력 같은 뉴스”라며 “이명박 정권의 대북정책이 총체적으로 실패하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북한이 대화에 나설 수 있도록 조건없는 남북대화를 성사시켜야 한다”며 “6·15선언과 10·4선언을 존중하겠다는 선언하는 게 첫 걸음”이라고 촉구했다.

김유정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하루빨리 남북 당국이 조건 없이 만나서 난국을 타개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에 대해서도 “이런 상황에서 남북화해 협력과 한반도 평화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북한의 태도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당5역회의에서 “북한이 어떠한 군사적 행동을 바로 취할 것이라고는 생각되지 않지만, 이렇게 압박 수준을 높이면서 남북간 경색을 고조시키고 남남갈등을 더욱 부추기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여기에 대해 우리 정부가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앞으로의 남북관계가 좌우될 것”이라며 “NLL 침범 등 군사적 도발을 감행할 때는 강력하게 응징해야 하겠지만, 우선은 의연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