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北核 포용은 사이비 평화·통일주의자”

▲ 유기준 한나라당 대변인

유기준 한나라당 대변인은 10일 브리핑을 갖고 “아무리 말로 ‘평화’와 ‘통일’을 떠들어도 북한 핵을 포용하고 인정하는 세력은 ‘사이비 평화’요 ‘사이비 통일주의자’”라고 맹공을 퍼부었다.

유 대변인은 이재정 통일부 장관이 8일 ‘대북 쌀 무상지원 검토’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이 장관이) 북핵과 북한인권에는 모르쇠로 일관하며, 틈만 나면 남북 정상회담을 주장하더니 이제 대북 쌀 지원 무상 전환을 검토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한반도가 핵위험에 직면해있고, 전 세계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공조하고 있는 마당에 국제적 판단도, 장관으로서의 책임감도 결여된 핵맹(盲), 안보맹(盲) 수준의 발언이 아닐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장관이 대북 퍼주기에 전전긍긍하는 것은 남북정상회담을 구걸하고, 궁극적으로 북한문제를 대통령 선거의 필승카드로 활용하겠다는 의도가 있는 것”이라며 “노 대통령이 안보관도 국제 감각도 결여된 이재정씨를 왜 장관에 고집했는지 십분 이해할 만 하다”고 비꼬았다.

유 대변이은 또 “말로는 인도적 지원을 내세우고 있으나 자신들을 평화개혁세력으로 가장하기 위한 화려한 분장술에 불과하다”며 “한나라당을 반(反) 통일세력, 반 평화세력으로 매도하고 대통령 선거를 한나라당과 반 한나라당 구도로 몰고가겠다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 장관이 북한의 반 한나라당 주장에 유감을 표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대북 쌀 지원을 들고 나온 것은 치밀한 계산에 의한 북한 눈치 보기”고 지적하며 “겉과 속이 다른 표리부동의 전형이다”이라고 힐난했다.

그는 이어 “오늘날의 진정한 평화세력, 통일세력은 바로 북한 핵을 반대하는 사람들”이라고 덧붙이며 “이 장관은 국민을 우롱하는 일방적 대북지원을 중단하고 즉각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이 장관은 같은 인터뷰에서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필요하다면 남북간 특사 교환을 검토할 수 있다”며 “단순히 정상회담만이 아니고 남북관계 전반을 핵실험 이후에 다시 정리해 나간다는 관점에서 특사는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