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중대제안’ 국회 동의 받아야”

한나라당은 13일 북한에 대해 핵포기 대가로 전력 200만㎾를 공급키로 했다는 정동영(鄭東泳) 통일부장관의 ‘대북 중대제안’ 발표와 관련, 국회 동의 절차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강재섭(姜在涉)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서 “경수로 건설비용 24억달러를 대북 직접 송전에 쓰겠다고 하고 매년 200만㎾의 엄청난 전기를 보낸다고 할 때는 국민적 합의와 동의가 전제돼야 한다”면서 “국회 동의를 반드시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 통외통위 소속 홍준표(洪準杓) 의원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민의 재정적 부담을 크게 지우는 정책인 만큼 헌법 58조에 따라 국회 동의를 반드시 거쳐야 한다”면서 “정책기조에는 변함이 없기 때문에 국민투표에 회부할 사안은 아니다”고 밝혔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