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7단계 평화구상 대북정책 발표

한나라당은 대전에서 열린 통일외교안보 정책토론회에서 핵 없는 평화로운 한반도, 상생의 번영하는 한반도, 인권이 존중되는 자유로운 한반도를 목표로 하는 당 통일외교안보 정책기조를 발표했다.

발표에 나선 이주영 정책위의장은 “지난 10년 통일외교안보 정책은 ▲안이한 대북정책으로 인한 북핵실험으로 한반도 안보위기 조성 ▲천문학적인 돈을 뒤로 북한에 지원, 핵실험 방치▲ 최악의 북한인권문제 외면 ▲전작권 협상 등 나홀로 외교로 국제고립과 안보위기 등 총 네 가지 측면에서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한나라당은 5자 공조를 바탕으로 북핵폐기를 전제로 한 대규모 지원→북 자립경제 육성 지원→한반도 경제공동체 건설(고속도로 건설, 투자요건 혁신)→신 국방 정책 추진→동북아 허브전략→한반도 평화체제 구축→단계적인 통일 등 7단계 계획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한나라당은 이후 대선 예비후보들의 통일외교안보 정책을 수렴, 정책기조를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한나라당은 대선 예비주자에 대해 노무현 대통령과 범여권의 공세가 강화되고 있는 것에 대해 공작정치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강재섭 대표는 노 대통령의 선거개입에 대해 “선관위는 농구를 좋아하는 것 같다. 노 대통령의 네 번의 선거법 위반에도 경고만 하고 있다. 5번하면 반드시 퇴장시켜야 한다”고 비난했고 “남의 동네 검증을 난리치고 있다. 자기들이나 잘해서 노무현 같은 후보를 만들지 말라”고 비난했다.

김형오 원내대표도 “100년 정당 만들겠다고 하다가 4년도 안돼 반 토막이 났다”면서 “줄행랑, 뺑소니를 하는 이유가 무엇이냐, 바로 지역구도와 지역감정에 의거해 공작정치 하겠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한나라당 ‘공작정치 저지 범국민투쟁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는 박계동 의원은 “정상적인 방법으로는 대선 승리를 장담할 수 없는 여권과 노 대통령이 공작정치를 하고 있다”면서 “여권은 국민기만하는 공작정치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한나라당은 대통령이 중립내각을 구성해서 공작정치 방지대책을 마련할 것과 허위폭로, 야당후보에 대한 협박 중단,한나라당 후보에 대한 X파일 입수 경위 공개를 촉구하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