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6자회담 타결 다행스런 일”

한나라당 전여옥(田麗玉) 대변인은 19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북핵문제 6자회담이 타결된 것과 관련,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라는 공동목표와 이성적인 실리외교의 원칙아래에서 가능했던 결과”라며 “참으로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평가했다.

전 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은 공동성명문에 스스로 서명한 데 대해 국가로서 신용을 실천해야 한다”면서 “모든 핵을 깨끗이 폐기하고, 핵무기비확산조약(NPT) 재가입과 국제원자력기구(IAEA) 안전협정 준수 등 예측가능한 국가로서의 면모를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