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3대세습 北정권, 이성 찾아라”

한나라당 안형환 대변인은 13일 3대 권력 세습을 위해 후계자 김정은에 대한 우상화 작업을 진행 중인 북한의 행태를 비판하고 나섰다.


안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논평에서 “김정은이 ‘7개 국어를 구사’하고 ‘세살 때 한문 시조를 썼다’는 주장에서 우리는 ‘김일성이 낙엽타고 압록강을 건넜다’는 씁쓸한 코미디의 속편을 본다”며 “3대 세습은 전 세계는 물론 북한 주민들까지도 황당한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장남 김정남 마저도 ‘개인적으로 3대 세습에 반대 한다’고 밝혀, 북한의 3대 세습은 김정일 위원장의 바람대로 되지 않을 가능성도 높아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진정 김씨 일가의 생존을 바란다면 북한 주민들의 인권과 생존권을 중시해 주민들로부터 존경을 받는 노력을 하면 될 것”이라며 “북한 정권이 하루빨리 이성을 되찾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또한 “북한의 3대 세습은 분명히 상식과 순리에 어긋나는 행동이라는 것을 세계가 아는데도, 일부 정치인들이 아직도 북한 문제에만은 사실을 사실대로 보지 못하고 일부러 눈을 감고 있어 심히 안타깝다”며 정치권을 향해서도 비판의 화살을 돌렸다.


아울러 “북한 체제의 불안정성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우리 정부도 원칙을 바탕으로 국제사회와 협조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