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통일세 논의 위한 TF팀 구성

한나라당은 18일 이명박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제안한 ‘통일세’와 관련해 TF팀을 구성해 지속적으로 논의해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안형환 한나라당 대변인은 이날 최고·중진연석회의 비공개 부분 브리핑에서 “통일세 부분은 선언으로 끝나서는 안 된다는 의견일치가 있었다”며 “어제(17일) TF팀이 구성이 되었다”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께서 통일세 부분은 화두를 던진 것인 만큼 당과 정부가 나서서 바람직한 방향의 결론이 날 수 있도록 노력을 해야한다는 합의가 있었다”며 “정기국회에 들어가면 본격적으로 TF팀의 활동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TF팀은 황진하 의원을 단장으로 하고 15명 정도 규모로 현역 의원과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될 예정이다.


안 대변인은 그러면서 “TF팀에서는 단순히 통일세 문제 뿐만 아니라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3단계 통일 과정, 기타 통일과 관련해서 실천적으로 우리가 어떤 준비를 할 수 있는 것에 대해서 논의를 하고 연구를 해서 정책 방향을 모색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