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정상회담 “`깜짝쇼’ 안돼”

한나라당은 27일 닷새 앞으로 다가온 남북정상회담의 의제는 북핵 문제 해결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고 주장하며 노무현 대통령과 정부를 거듭 압박했다.

북핵 포기시에는 경제 지원 등을 비롯한 각종 유인책을 적극 제공하겠지만, 그 전제 조건으로 핵 문제가 무엇보다 먼저 해결돼야 한다는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나선 것.

강재섭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부터 베이징에서 6자회담이 열리고, 다음주에는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데 두 회담 모두 북핵이 초미의 관심사”라며 “이 정권은 북핵이 골치 아프다고 회피하고 뒤로 미뤄서는 안 되고, 정공법으로 다뤄야 한다”고 말했다.

안상수 원내대표도 “정상회담이 자꾸 `깜짝쇼’로 흐르는 것 같다”면서 “대통령이 걸어서 분계선을 넘느냐, 아리랑 공연을 보느냐 이런 이벤트에 집착하지만 국민은 의제가 무엇인지 듣고 싶어한다. 국민에게 부담을 지우는 약속을 한다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한구 정책위의장 역시 “대북 지원은 투명하게 해야 하고, 꼭 필요한 지원은 국민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면서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도 괜히 허황된 공수표를 받아오고 퍼주기를 하기 보다, 단기적으로 성과가 있는 사업을 보여주기를 강조한다”고 지적했다.

이재오 최고위원은 “정상회담을 할 때 국방장관이 수행을 한다는 말이 있는데 옳지 않다”며 “국내 안보도 안보지만, 남북한 군사문제 등 미묘한 문제를 이야기할 수도 있는 자리에 대통령과 국방장관이 가는 것은 옳지 않다. 국방장관이 수행을 하려 했다면 즉각 취소할 것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나경원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오늘부터 6자회담이 재개된다. 이번 회담에서 모든 핵 프로그램의 완전한 신고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6자회담이 끝난 후 바로 남북정상회담이 있게 되는데, 정부는 회담 결과를 면밀히 검토해 너무 앞서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 6자회담 결과가 시원치 않은 상황에서 무리한 약속을 남발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