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요덕스토리’ 잇단 관람 눈길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를 비롯한 당내 인사들의 뮤지컬 ’요덕 스토리’ 관람이 잇따르고 있다.

’요덕 스토리’는 탈북자 출신인 정성산 감독이 북한 정치범 수용소의 실태를 고발하기 위해 제작한 뮤지컬.

박 대표는 오는 26일 당 정책위 소속 의원 및 통일외교통상위 소속 의원들과 함께 양재동 교육문화회관을 찾아 ‘요덕 스토리’를 관람하고, 정 감독과 출연 배우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박 대표측은 “대표가 꾸준히 관심을 가져 온 북한인권문제를 다룬 뮤지컬이다 보니 관람을 결정하게 됐다”면서 “취임 이후 뮤지컬 관람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평소 탈북자 문제에 관심을 보여온 당 소속 의원들 역시 대거 공연을 관람했다.

이재오(李在五) 원내대표 역시 지난 20일 김문수(金文洙) 의원 등 국가발전전략연구회 소속 의원들과 함께 ‘요덕 스토리’를 관람했다.

이 원내대표는 관람 나흘뒤인 24일에는 주요당직자회의에서 공연 관람 사실을 언급하며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 열린우리당 정동영(鄭東泳) 의장은 손잡고 ‘요덕 스토리’를 관람하고, 감상기를 공개해 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 최근 대권도전을 선언한 강재섭(姜在涉) 의원 역시 공연 첫날인 15일 박희태(朴熺太) 국회부의장 등 국민생각 소속 의원들과 함께 일찌감치 공연장을 찾았으며, 이회창(李會昌) 전 총재 역시 23일 ‘요덕 스토리’를 관람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