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도지사 탑승 거부는 야당차별

한나라당이 16일 참여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비판을 재개하고 나섰다.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2.13 합의’ 이후 한반도 화해무드가 조성되면서 그동안 대북비판 발언을 자제해 왔으나 남북협력기금 집행 조기의결, 친정부 인사 중심의 남북철도 시범운행 탑승 등 `우려스러운’ 일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다시 적극적인 공세로 돌아선 것.

한나라당의 이런 강경대응 배경에는 범여권이 남북문제를 정치적으로 이용할 경우 자칫 선거판이 원치않는 방향으로 흘러가 대선패배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우려가 배어있다.

유기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정부가 전날 쌀 및 경공업 원자재의 대북지원을 위해 남북협력기금 집행을 의결한 데 대해 “2.13 합의 이행이 지연되고 있음에도 퍼주지 못해 안달이 난 격”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친노세력들이 경쟁적으로 북한을 방문해 줄서기를 하고 있는데 이들의 체면을 세워주기 위해 정부가 과잉반응하고 있는 것이라면 북핵조차 대선정국의 불쏘시개로 활용한다는 비난을 면키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했다.

극우 보수성향의 김용갑 의원도 보도자료를 내고 “노무현 정부와 이재정 장관이 북한에 무슨 약점이라도 잡힌 것인가. 그렇지 않고서야 이렇게까지 굴욕적인 대북 퍼주기에 안달할 이유가 없는 것 아니냐”면서 “쌀 지원이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것이라면 국민에게 솔직히 밝히고 지원하는 것이 차라리 떳떳하다”고 주장했다.

중진의원들과 핵심 당직자들은 17일 경의선.동해선 남북열차 시범운행에 일제히 우려를 표명했다.

특히 한나라당 소속 경기지사와 강원지사가 시범운행 열차 탑승자 명단에서 제외된데 대해 “야당차별”이라고 주장하면서 남북열차가 자칫 통일환상을 실어나르는 `환상열차’, 국민의 눈과 귀를 마취시키는 `마취열차’로 전락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덕룡 의원은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결국 남북열차가 남한의 경공업 제품이나 쌀 지원을 받기 위해 운행되는 것으로 볼 수도 있는데 `정부가 2.13 합의 6자 당사국들의 공조와 같이 가지 않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지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강두 중앙위의장은 “열차 운행이 국민감정에만 호소하는 일회성 이벤트에 그쳐서는 안된다”면서 “개성공단 입주업체들이 문을 닫는 사태가 있는데 이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도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유 대변인은 “시범운행 열차의 탑승자가 친정부 인사들로만 채워져 있고, 한나라당 소속 경기지사와 강원지사는 탑승자 명단에서 빠져 있는데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두 사람이 대권주자도 아니고 도정 운영에서 편향된 정치색을 드러낸 적도 없는데도 정부가 이들의 탑승을 거부한 것은 야당차별로 볼 수밖에 없다”며 탑승기준 공개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열린우리당 등 범여권은 남북열차 시험운행을 “남북의 혈맥을 다시 잇는 역사적 사건”이라며 환영, 한나라당과 대조를 보였다.

우리당 정세균(丁世均) 의장은 이날 오전 확대간부회의에서 “57년만에 남북의 혈맥을 잇는 역사적 순간이자 남북경협 활성과 운송비 절감 등 경제적 의미가 대단히 큰 사건”이라며 “온 국민과 함께 진심으로 환영하면서 이것을 기점으로 해서 우리가 생각하는 여러 순기능이 한꺼번에 한반도에 몰아쳐 오길 기대한다”며 환영했다.

김성곤(金星坤) 최고위원도 “역사적인 남북열차 시험운행이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다시 잇고 나아가 러시아와 유럽을 잇는 열차가 돼서 한반도와 세계 평화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한나라당은 범여권이 대선용 남북정상회담을 추진중이라며 공세를 폈다.

한나라당 박영규 수석부대변인은 “노무현 정부가 여러 경로를 통해 남북정상회담을 제안했던 것으로 밝혀지고 있으며 이는 최근 북한을 방문한 장성민 전 의원의 증언에서도 확인되고 있다”면서 “현 정권이 정상회담에 과도하게 집착하는 것은 한반도 평화보다는 대선을 겨냥한 정치적 의도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정부와 범여권은 `대북 구걸외교’를 즉각 중단하라고 말했다.

지난 12일부터 3박4일간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 온 장 전 의원은 앞서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참여 정부가 여로 경로를 통해 남북정상회담 조기 개최 방안을 북한에 제안했으나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아무런 입장표명을 하지 않고 있다”면서 “북한은 현재 누가 차기 남한의 대통령이 되느냐에 큰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