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대북정책 내부 시각차 노정

한나라당이 정부의 대북 200만kw 전력 직접 지원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정하지 못한 가운데 당내에서 대북정책을 놓고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맹형규(孟亨奎) 정책위의장은 21일 상임운영위 회의에서 “내달 1일 대북전문가 정책간담회를 시작으로 대북송전, 백두산 관광, 대북식량지원 등 3개분야로 나눠서 시리즈로 토론회를 개최하겠다”면서 “토론회를 통해 대북지원사업이 효율적, 실질적으로 이뤄질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맹 정책위의장의 이같은 언급이 있자 곧바로 국회 국방위 소속인 송영선(宋永仙) 여성위원장이 “이 부분에 대해 약간 따가운 말씀을 드리고 싶다”면서 제동을 걸고 나섰다.

송 위원장은 “한나라당의 대북정책 가이드라인이 국민에게 혼선을 주기 때문에 토론회에서 단계적으로 (입장을) 정하고 나가자”면서 “송전문제, 백두산 관광사업, 식량 지원을 논하기 전에 한나라당의 대북정책에 대해 분명히 선을 그을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송 위원장은 또 “미국 프리덤하우스가 주최하는 북한인권문제에 대해 한나라당이 적극 관심을 보일 필요가 있다”면서 북한 인권문제를 강조, 맹 정책위의장과 다른 입장임을 분명히 했다.

맹 정책위의장이 “당의 대북정책은 확고하다. 대북지원을 확대하는 것은 이의가 없다. 다만 어떤 문제점이 있는가를 꼼꼼히 살피자는 것”이라고 반박하자, 송 위원장은 “그게 아니다”며 물러서지 않았고 결국 다른 참석자들이 “그만하라” “비공개 회의에서 얘기하라”고 발언을 제지, 논쟁은 중단됐으나 전운은 계속 감돌았다.

앞서 지난 19일에도 최근 임명을 받은 뒤 처음 회의에 참석한 직업외교관 출신의 이재춘(李在春) 당 국제위원장이 공개 회의석상에서 현대그룹과 북한 당국이 합의한 백두산.개성관광과 관련, “김정일에 현금을 주는 것”이라며 반대입장을 밝혔다가 당 지도부로부터 ‘신중한 발언’을 주문받은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