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대북인권결의안 표결참여 촉구

한나라당은 28일 유엔 총회에 상정 예정인 북한인권결의안과 관련해 정부가 기권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한 목소리로 비판하며, 표결 참여를 촉구했다.

맹형규(孟亨奎) 정책위의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국정부가 지난 2003년 이후 북한 인권결의안에 대해 계속 불참 내지 기권하는 것은 국제 사회에서 너무나 창피한 일”이라며 “정부 여당은 북한을 자극한다는 변명 아래 인권문제를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되며, 결의안 투표에 당당히 임해서 찬성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전여옥(田麗玉) 대변인은 논평에서 “간첩의 금강산 구경까지 인권적 차원에서 세심히 배려하는 노무현(盧武鉉) 정권은 정작 수천만명이 가혹한 고문과 학대를 받는 북한동포의 인권에는 눈 감고 귀를 닫았다”면서 “노무현 정부가 이번에도 북한인권결의안에 기권하거나 도망친다면 ‘부끄러운 정권’, ‘반인권적 정권’이라는 점을 전 유엔 회원국에 광고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국회 국방위 소속 송영선(宋永仙)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정부는 지난 2003년 유엔 인권위의 대북결의안 표결에 불참했으며, 올해도 또 그러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면서 “2천196명의 납북자, 국군포로에 대해 한마디 말도 없이 비전향장기수는 칙사대접을 해주는 외교수준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재춘(李在春) 국제위원장 역시 “지난 3년 동안 노 정권은 유엔인권위의 대북 인권 표결에 불참 또는 기권해 국제사회에서 강력한 비판의 대상이 돼 왔다”면서 “이번에도 남북관계의 특수성이라는 이유로 기권할 것 같다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강정구 같은 범법자의 인권을 중시하면서 인민들의 문제에 충실하지 않으면 북핵문제의 해결도 안되고 국제사회에서 고립을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