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국제기구 통한 북 홍수피해 조사해야”

▲ 6일 한나라당 염창동 당사에서 통일안보전략특별위원회 1차 회의가 열렸다. ⓒ데일리NK

6일 오후 염창동 한나라당사에서 열린 당 통일안보전략특별위원회(위원장 이경재)에서는 북한 홍수피해와 관련 국제기구와의 협력을 통한 실태파악이 먼저 이루어져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특별위는 최근 미사일 사태를 계기로 정부의 대북정책을 점검하고 향후 한나라당의 대북·안보·통일 정책을 총괄적으로 조정하기 위해 이달 초 구성됐다. 그러나 아직 구성 초반이라는 조건 때문인지 아직은 체계와 향후 활동방향에 대한 틀이 잡히지 않아 어수선한 상태. 이날은 북한 수해피해에 대한 대책 마련이라는 현실적 화두로 논의를 시작했다.

특위 간사인 정문헌 의원이 ‘남북한미관합동수해실태조사단’의 구성 및 파견을 제안하자 특위 위원들은 한결같이 “국내로 국한되는 조사단은 실효성이 떨어진다”면서 WFP나 적십자사 등을 통한 국제 합동조사단을 구성할 것을 제안했다.

황진하 의원은 “정부에 북한 홍수 피해상황 파악을 촉구해야 한다”면서 “정부여당이 가자고 하면 갈 용의가 있다는 의견을 피력하고, 북한에 대해서도 WFP에서 지원하는 것을 받아 들이라고 촉구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의원은 “북한의 피해상황에 대해 정부가 아무것도 모르고 있고, 알아보려고 하지도 않는다”면서 “상황파악을 한 후에 수해민들에게 분배될 수 있도록 투명한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성진 의원은 “이런 때 일수록 국제기구와 함께 실태조사를 해야 한다”고 “실태조사와 지원에 대하여 국제적 연계가 필요하다”고 제기해 참석 의원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받았다.

이경재 위원장은 “북한의 호우피해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북한에 대한 지원문제를 미사일 문제와 연계할 것인지, 별도로 처리할 것인지 고민해야 할 상황”이라며 취지를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특별위가 당 내의 정책조정위원회와 국방∙외교 위원회 등과의 차별화 방안 등 향후 운영에 대한 논의가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정문헌 의원은 “9월 한미정상회담 이전에 노 대통령 시기 각료들을 섭외 정책토론회를 개최할 것 등을 고려하고 있다”며 세미나와 토론회 개최 등을 통한 차별화를 제시했다.

이에 공성진 의원은 “안보 실무 현장에서 삶을 살았던 장관들과 같은 분들을 초청해 말을 듣는 것이 필요”하다며 “조선, 동아일보의 사설 팀처럼 운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제안했다.

국방부의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계획과 관련, 특위 위원들은 “작통권 환수는 언젠가는 이뤄져야 할 문제”라면서도 한결같이 정부의 조급한 대응을 문제 삼았다.

정재성 기자 jjs@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