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개성공단 공동방문 제의 거부

한나라당은 2일 열린우리당 정동영(鄭東泳) 의장이 개성공단 공동방문을 야당에 제안할 것이라고 말한데 대해 “정 의장이 대북문제를 갖고 자신의 이미지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거부의사를 밝혔다.

이계진(李季振)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정 의장의 개성공단 방문은 한마디로 언론플레이용”이라면서 “(대북문제는) 북한방문과 북한인사와의 사진촬영에 익숙한 현 정부 인사들의 필수코스이자 열린우리당의 유일무이한 선거운동이 된지 오래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정 의장은 통일장관 시절에도 국민혈세로 대북 생색내기를 하고 혼자 통일을 이끌어갈 수 있는 것처럼 말하고 행동했지만 정작 성과는 거의 없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면서 “대북정책에는 한치의 당리당략도 개입돼서는 안되며 당리당략이 개입되면 오히려 통일의 걸림돌을 만드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