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北 핵실험 규탄 결의안 채택

한나라당은 28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추모하고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하기 위한 긴급 의원총회를 개최했다.

안상수 원내대표는 이날 북한의 도발행위와 관련 “대한민국은 물론 세계평화를 뒤흔드는 엄청난 일”이라며 “북한이 하루빨리 핵무기를 포기하고 세계평화를 위한 대열에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희태 대표는 “이제까지 우리는 북핵 저지를 위한 여러 노력을 했지만 이제는 단순히 핵 개발을 저지 하는게 아니라 이미 개발된 핵을 사용할 수 없게 하는데 중점을 둬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북한은 알다시피 지금 핵을 가지고 광란의 춤을 추고 있다”면서 “북한이 빨리 이성을 회복하고 건전한 정신으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날 의원총회에서는 북한 핵실험 규탄 결의문도 채택됐다.

한나라당은 결의문에서 “이번 북한의 2차 핵실험과 연이은 추가 도발은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와 전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한 도전”이라면서 “우리는 북한의 무모하고 강경한 도발에 더욱 냉정하고 단호한 자세로 결연히 맞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념과 정쟁의 대상이 아닌 ‘산소와 같은 안보’를 지켜내는 데 한 치의 흔들림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국가 수호란 본연의 책무를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한미동맹을 더욱 굳건히 하고, 면밀한 국제 공조로 이번 핵위기, 안보위기를 반드시 극복해 나갈 것”이라며 “동시에 북한이 평화의 길로 갈 수 있도록 다각적 대책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