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北, 핵불능화 이행 적극 협조해야”

한나라당은 12일 미국 정부가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한 것과 관련, 북한의 조속한 핵불능화 이행을 촉구했다.

조윤선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미국이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잠정 해제 조치를 발표했다”면서 “이번 조치는 한반도 비핵화를 향한 미국 등 주변국들의 용단이었던 만큼 북한은 그동안 거부해왔던 핵 시설 검증에 응함으로써 북핵 불능화 단계를 이행하는데 적극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대변인은 “북한이 국제 사회에 복귀해야 개혁 개방의 단초를 열고 경색된 남북관계를 풀어 갈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조치가 잠정적 조치인 만큼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킬 수 있도록 북측의 진정성 있는 평화실현 노력이 반드시 이어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무엇보다 철저한 검증과 모든 핵무기 및 핵 프로그램 폐기의 길에 나서야 한다”면서 “한반도 비핵화의 길은 멀지만 이제 다시 그 한 걸음을 힘차게 내딛도록 하자”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