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北 담화는 내정간섭”

한나라당은 22일 북한이 조선인민군 판문점대표부 대변인 담화를 통해 한미 을지포커스렌즈 훈련을 전쟁행위라고 비난하고 정전협정에 구속받지 않겠다고 밝힌데 대해 강력히 비판했다.

유기준(兪奇濬)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한은 방위를 위한 연습을 두고 전쟁행위라고 주장하고 한국전쟁 이후 한반도의 현상을 유지하고 있는 근본틀인 정전협정에 구속받지 않겠다고 억지를 부리고 있다”며 “이는 명백한 내정간섭이자 전쟁 선포행위로도 볼 수 있는 발언”이라고 주장했다.

유 대변인은 “유사시 방위를 위한 연습이 정전협정 위반이고 전쟁행위라면 미사일을 발사하고 핵실험을 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에 대해 북한 당국은 무엇이라고 설명하겠냐”고 반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