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중대제안’관련 3대원칙 제시

한나라당은 13일 북한에 대해 핵포기 대가로 전력 200만㎾를 직접 공급키로 한 정부의 ‘중대제안’과 관련, 당의 3대 원칙을 밝혔다.

한나라당은 이날 염창동 당사에서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서 “북핵문제는 우리 민족의 사활과 국가의 안위가 걸린 매우 중대한 문제로 이를 적극 해결하려는 정부의 의지와 노력을 평가한다”면서 ▲완전한 북핵폐기와 이에 대한 확실한 검증 ▲국민 공감대 형성과 투명성 보장 ▲철저한 국제공조 등 3대 원칙을 제시했다고 전여옥(田麗玉) 대변인이 밝혔다.

전 대변인은 “정부가 매우 신중하고 진지하게 접근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북핵이 한반도에서 사라진 다음 이 중대한 제안이 현실화된다는 국민 앞에서의 약속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대변인은 “한나라당은 그동안 북핵문제를 비롯해 통일문제까지 정파를 떠나 초당적으로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협조한다는 원칙을 줄곧 유지해왔고 정부도 야당에 대해 초당적 협력을 요구해왔다”면서 “(이번에) 초당적 사전협의와 의견조율을 무시한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는 점을 밝혀 둔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이같은 내용을 ‘대북 관련 한나라당 입장’이란 성명으로 발표키로 했다.

한편 박 진(朴 振) 의원은 ‘중대제안’에 대한 투명성을 거듭 강조하면서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국방위, 정보위, 산업자원위 등 관련 상임위 논의는 물론 청문회 개최도 적극 검토키로 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