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안경호 발언’, 李통일 면박

이종석(李鍾奭) 통일부장관이 21일 한나라당 의원들로부터 공개 면박을 당했다.

이 장관은 초미의 관심사인 북한 미사일 위기와 관련한 현안보고를 위해 이날 오전 국회로 한나라당 김영선(金映宣) 대표를 예방했지만, 현안 보고를 하기도 전에 안경호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장의 ‘한나라당 집권시 남북교류 파탄’ 발언을 문제삼은 일부 한나라당 참석자들로부터 맹공을 당한 것.

보고 자리에 참석한 박희태(朴熺太) 의원은 이 장관이 자리에 앉자 마자 “현안이 있으면 자진해서 야당 대표에게 설명도 하고, 이해도 구해야하는 것 아니냐. 그렇게 바쁘시냐”며 날을 세웠다.

박 의원은 이어 안 서기국장의 발언을 염두에 둔 듯 “(북한측이) 정신나간 소리를 하면 장관이 ‘허튼 소리 할 시간 있으면 굶어죽는 북한 주민이나 생각하라’고 따끔하게 한 소리 해야지..”라며 “그런 소리 듣고 있으면 장관의 직무유기”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함께 배석한 이방호(李方鎬) 정책위의장도 “장관도 광주에서 열린 ‘6.15공동선언실천 민족통일대회’에 갔었지요”라고 물은 뒤 “그렇게 한가하시냐. 장관이 광주행사 같은 데에 매달릴 필요가 있느냐”며 거들었다.

두 사람의 공개 면박이 이어지자 김 대표는 “귀한 손님 오셨는데, 그만 하시죠”라고 사태 수습을 시도했지만, 박 의원은 “귀하긴 뭐가 귀해요. 장관이 일을 해야지”라며 감정적 언사까지도 사용해 회의장 분위기가 일순 싸늘해지기도 했다.

급기야 김 대표는 회의를 진행해야 한다며 취재진에게 대표실 밖으로 나가달라고 요청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