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대통령 北미사일 발언’ 비난

한나라당 권영세(權寧世) 최고위원은 11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최근 북한 미사일 발사가 군사용이 아닌 정치적 목적에서 비롯됐다고 언급을 한데 대해 “노 대통령은 국민이 북한사람보다 더 친북적인 사고방식을 갖고 말하는 대통령을 가져 걱정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말했다.

권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이 대포동 미사일을 쏠 정도인 데 정밀도에 대해서는 하나도 생각하지 않았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이같이 주장했다.

권 최고위원은 이어 “(노 대통령이) 북한 핵실험의 아무런 징후도 발견 못했다고 했는데 국정원은 (북한 핵실험 가능성이) 50 대 50이라고 했다. 이렇게 혹세무민하는 국정원장을 즉시 해임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강재섭(姜在涉) 대표도 “국가안보는 만의 하나, 희박한 가능성에 대해서도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면서 “가장 위협을 많이 느껴야 하는 우리 대통령만 문제가 없다고 편리하게 해석하고 있는 데 정말 딱한 노릇이다. 국가안보만큼은 노 대통령 맘대로 상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당 민원국에 걸려오는 전화내용을 보면 ’(북한 미사일이) 군사용이 아니면 무슨 불꽃놀이용이냐’며 위험천만한 낙관론에 대한 항의가 많다”고 소개했다.

앞서 노 대통령은 지난 7일 핀란드 방문 때 “한국으로서는 (북한이) 핵실험을 할 것인지 안할 것인지에 관해 아무런 징후나 단서를 갖지 않고 있다”며 “북한이 대포동 미사일 실험발사를 했지만 미국까지 가기에는 너무 초라한 것이고 한국을 향해 쏘기에는 너무 크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