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北인권결의 기권은 잘못”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인권위원회는 14일 정부가 북한의 인권문제를 적극 제기할 것을 촉구했다.

서경석 한기총 인권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5가 한국 기독교100주년 기념관에서 열린 제1회 인권문제 정책협의회에서 “정부는 그동안 북한의 인권문제에 대해 침묵해 왔다”면서 “북한의 인권문제에 대해 침묵한다고 대북 교섭능력이 높아지는 것은 아니며 오히려 북한 내 강경파의 입지만 키울 뿐”이라고 주장했다.

서 위원장은 유엔 인권위의 대북 인권결의안 표결과 정부의 기권 결정에 대해 “정부가 북한 인권문제에 침묵하면 국제사회로부터 고립을 피할 길이 없으며 국민통합도 불가능하다”고 비난했다.

그는 또 “한국교회의 대북 교류협력과 인도적 지원활동도 무조건 퍼주기 식을 지양해야 한다”면서 “북한의 기독교 탄압과 반(反)기독교선전 등 인권문제를 대북지원과 연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김문수 한나라당 의원은 정책협의회 축사를 통해 “정부와 운동권은 정략적인 입장에서 북한의 인권을 거론하지 않고 있다”며 “이제 교회가 마지막 희망이자 보루”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고경빈 통일부 사회문화교류국장은 “정부도 북한의 인권상황이 심각하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면서도 정부는 인권개선을 위해 다양한 전략을 선택적으로 구사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고 국장은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국익 차원의 접근도 필요하다”면서 국제 신용평가기관이 남한의 신용등급을 매기는 데 남북관계도 주요 변수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인권문제 제기가 북한을 더욱 폐쇄적이고 전체주의적 방향으로 몰아갈 수 있다”며 “북한 스스로 변화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