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NGO 대북지원 한건주의식 사업 많아”

▲ 4일 국회에서 열린 ‘독일 통일 20년과 한반도 평화’토론회에서 박성조 독일 자유베를린대 교수가 발표하고 있다 ⓒ데일리NK

박성조 독일 자유베를린대 교수는 4일 “서로간의 NGO들이 시한부가 시간에 쫓기듯이 북한에 가서 한건주의를 많이 한다”고 지적했다.

박 교수는 이날 국회에서 권영세 한나라당 의원과 매봉통일연구소가 주최한 ‘독일 통일 20년과 한반도 평화’토론회에서 “한국의 NGO는 유럽NGO의 활동을 알아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교수는 ‘유럽 NGO와 기업들의 대북 접근과 활동’이라는 발표문을 통해 “유럽 NGO 단체들의 대북접근은 ▲탈정치화, 탈이념화, 인도주의적 협조를 통한 접근 ▲인권주의적 접근 ▲지속적인 ‘자유의 공간’의 창조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교수는 이어 유럽인들의 북한 내 활동에서 비교우위적 요소에 대해 “공산주의 독재를 다루는 경험·지식과 사회주의 체재개혁을 위한 사회적, 정신적, 문화적 협조(satisfactio operis)를 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자급자족 할 수 있는 농업, 축산업, 농산물의 다양화와 풀뿌리 프로젝트(small project) 같이 농촌인들의 교육과 농업-에너지, 환경, 의료사업과 연결 등 국내, 국외조직과 협력 조정, 현지인들과의 신뢰관계들을 형성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감성적으로 동족이라는 것을 깔고 통일을 할 수 없다”며 “감성위에 정책을 가져다 놓으면 않되고 동족과 동족의 인간상을 공부해야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 사람을 직업 교육이나 교육을 통해 탈북자문제 등의 대북 정책을 제고해볼 필요가 있다”고 박 교수는 덧붙였다.

한편 베른하르트 젤리거 독일 한스자이델재단 한국 소장은 독일통일과 한반도의 통일비용을 비교하며 “남북한의 통일에 있어 통일비용이 비관적 전망을 주고 있으나 분단으로 인해 겪는 비용을 생각해 볼 때, 통일비용을 너무 두려워 할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젤리거 소장은 “독일 통일 이후 17년이 지나서야 독일의 공공예산은 흑자를 유지할 수 있게 되었다”면서 “한국의 통일비용은 독일보다 클 것으로 추산되고 있는데 그것은 남북한의 경제 차이가 동서독간 경제 차이보다 더 크기 때문”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