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91년 북핵협의 日·러 참여 반대했다”

한국은 북한의 핵무기 제조의혹이 제기된 90년대 초 남북대화 추진과정에 일본과 러시아가 참여하는데 반대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또 미국은 북한의 핵무기 제조의혹이 제기된 91년에 이미 역사문제가 한.일 양국의 정책협조 방해요인이 될 것이라는 분석을 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이런 사실은 미국 민간연구기관인 ’국가안보공문서관’이 발표한 비밀해제 외교문서에서 밝혀졌다.

문서에 따르면 제임스 베이커 당시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의 핵무기 개발의혹이 제기된 91년 국방부에 보낸 전보에서 북한의 핵개발 저지를 위한 일본의 경제력에 기대를 표명하면서 역사문제가 한.일간 협조를 방해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베이커 장관은 무역과 안보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91년 11월 한.중.일 3국을 순방했다.

베이커 장관은 당시 북한이 핵개발을 추진하지 않도록 한.미.일.중.소 5개국이 단결해 정치적 압력을 가할 것을 제의했다.

각국의 반응을 분석한 11월 18일자 전보에 따르면 김종휘(金宗輝) 당시 대통령 외교안보담당 보좌관은 남북대화를 추진하는데 일본과 소련은 참여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 미국과 중국의 적극적인 역할에 기대를 표명했다.

베이커 장관은 “한국과 일본을 중재하기 위해 우리는 중대한 역할을 맡게될 것”이라면서 “일본은 경제적 지렛대를 갖고 있지만 비통한 역사가 정책협조를 방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