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8년간 무기수입 64억달러”

한국이 지난 8년간 64억달러 어치의 각종 무기를 수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미 의회조사국(CRS)이 최근 발간한 2001∼2008년 개도국에 대한 재래식무기 이전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이 이 기간 수입한 무기는 총 64억달러 규모인 것으로 10일 나타났다.

지난해의 경우 한국은 14억달러 규모의 무기를 수입한 것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 한국은 2001∼2004년 사이 31억달러, 2005∼2008년에는 33억달러 규모의 무기를 각각 수입했다.

대신 한국은 지난해 4억달러 어치의 무기수출 계약도 했다.

개도국 가운데 사우디아라비아가 2001∼2008년 사이에 349억달러 규모의 각종 무기를 수입했고, 무기 수출국이기도 한 중국의 무기 수입액도 162억달러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무기 구매계약 기준으로는 한국은 이 기간 총 76억달러의 구매계약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 지난해 이지스 무기체계 등을 위해 2억2천800만달러 규모의 미국산 무기 구매계약을 했다.

북한의 경우 이 보고서에서 지난 2001∼2004년 사이에 개도국에 6억달러 어치의 무기를 수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북한의 이런 무기수출 규모는 같은 기간 전세계 10위권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기간 미국의 대 개도국 무기수출이 252억달러 규모로 가장 많았고, 러시아(172억달러), 영국(150억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하지만 이후 2005∼2008년 북한의 개도국에 대한 무기수출 규모는 보고서에 나오지 않았으며 11위권까지 표기된 전세계 주요 무기수출국 명단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한편 CRS는 이 보고서에서 이란과 북한이 중국으로부터 미사일 기술을 전해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전했다.

특히 보고서는 “믿을만한 소식통들에 의해 이런 활동이 계속 보고되는 것은 미사일기술통제체제(MTCR)가 규정한 미사일 이전규제에 대한 중국의 거듭된 약속에 대한 중요한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보고서는 중국의 이 같은 활동이 최근에도 이뤄지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