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조건없이 대북 식량지원해야”

미국내 진보성향 연구단체인 브루킹스 연구소의 로버타 코언 비상임 연구원은 5일 한국이 북한의 인권상황에 비판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이 북한의 식량지원을 가로막아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코언 연구원은 이날 워싱턴포스트에 기고한 글에서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이 지난 1980년대 기아에 허덕이던 에티오피아에 대한 식량지원을 정당화했듯이 굶주림에는 정치가 개입될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노여움 때문인지 자존심 때문인지 식량지원을 요청하지 않고 있지만, 한국은 세계식량계획(WFP)에 대북식량 배분을 의뢰하는 형태로 식량을 기부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그는 만약에 지원된 식량이 북한 공산당 엘리트 집단과 군부에 흘러들어가는 게 걱정된다면 단백질이 함유된 비스킷, 보리, 기장을 대신 기부하면 빈곤층에 전달될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식량지원 대상지역을 굶주림이 심한 북한의 동북지역으로 정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말했다.

한편 워싱턴 타임스는 5일자 사설에서 공화당의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존 매케인 상원의원에게 가능하면 대북 정책에 있어서 부시 행정부와 거리를 두는 게 잘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워싱턴 타임스는 “이제 상하원의 안보관련 상임위가 북한 핵거래에 따른 영향과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해 주는 대가로 무엇을 얻을 수 있을지에 대해 면밀한 검토를 시작하기에는 늦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