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선출

한국이 9일(현지시간) 유엔 인권이사회 초대 이사국에 선출됐다.

한국은 이날 유엔총회장에서 실시된 인권이사회 선거에서 148표를 득표, 기존 유엔 인권위원회의 기능과 권한을 강화한 유엔 인권이사회의 이사국에 당선됐다.

이날 선거에는 총 64개국이 입후보, 이 가운데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13개국과 중남미 8개국, 아프리카 13개국, 동구 3개국, 서구 7개국 등 총 44개국이 이사국으로 선출됐다.

동구의 경우 6개국이 배정됐으나 러시아, 폴란드, 체코를 제외한 나머지 입후보국들이 모두 선출에 필요한 과반의 득표를 얻지 못해 3개국을 추가 선출하기 위한 재투표에 들어갔다.

아시아에서는 인도가 173표로 가장 많았고, 이어 인도네시아 165표, 방글라데시 160표, 말레이시아 158표, 일본 158표, 파키스탄 149표, 중국 146표 등을 획득했다.

인권이사회는 이날 이사국 선출에 이어 오는 6월 19일 제네바에서 첫 회의를 열고 공식 활동에 착수할 예정이다.

기존의 인권위원회는 53개 위원국이 참여하는 유엔경제사회이사회 산하 기구였 으나 인권이사회는 47개 이사국이 참여하는 총회 산하 기구로 위상이 높아지고, 참 여국의 자격도 강화됐다.

또 인권위원회는 1년에 한번 소집돼 6주일간 회의를 열었으나 인권이사회는 1년 에 최소한 3번은 소집돼 10주일 이상 가동하는 한편, 필요할 경우 특별회의도 소집 할 수 있도록 했다.

인권이사회는 특히 객관적이고 믿을 만한 정보를 토대로 모든 회원국들의 인권 상황을 보편적, 정기적으로 점검토록 해 인권상황 전반에 대한 유엔의 감시기능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위해 이사회는 이사국의 경우 심각한 인권 침해 행위가 드러날 경우 이사국 3분의 2의 찬성으로 자격을 박탈할 수 있도록 규정해 인권침해로 논란을 빚은 국 가들의 이사회 진출을 어렵게 만들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