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싫어…” 北 망명 기도 의사 영장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장 이진한)는 북한으로 망명을 기도한 혐의(국가보안법 위반)로 의사 신모 씨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22일 밝혔다.


신씨 등은 지난 2월 스웨덴에 있는 지인을 통해 중국을 거쳐 북한으로 망명을 기도했지만 실패한 후, 한국에 귀국했다가 최근 수사기관에 적발됐다. 이들은 수사과정에서 “한국 사회가 싫어서 북한으로 망명하려고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인터넷 포털 다음에 개설된 한 카페에서 활동하며 알게 된 사이로, 이 카페 게시판에는 북한의 선군(先軍)정치를 찬양하고 현 정부를 비판하는 내용의 글들이 다수 올라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당국은 이들이 북한 망명을 시도하는 과정에 북한이나 국내의 종북(從北)단체 등이 개입한 정황은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오후 3시 이들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열고 구속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