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선박 건조력 북한의 32배

세계 최고 경쟁력을 자랑하는 한국 조선업계의 선박 건조능력이 북한보다 무려 32배나 앞선 것으로 밝혀졌다.

21일 산업은행이 발간한 ‘신 북한의 산업’에 따르면 한국은 2004년 기준으로 선박 건조능력이 824만t에 달했지만 북한은 25만8천t에 불과해 한국 전체 건조량의 3%에 불과했다.

북한의 건조능력은 화물선의 경우 연간 1-2척 정도로 이들 선박의 엔진 등 주요 부품은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며, 1990년 이후에는 극심한 에너지 및 원자재 난으로 선박 건조보다 선박의 정비.수리로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04년 남북의 조선업 종사자는 북한이 청진조선소 등 8개 주요 업체를 기준으로 2만5천여명, 한국이 8만6천여명으로 파악돼 양국 건조능력을 감안하면 북한 조선업의 노동 생산성이 매우 낮음을 알 수 있다.

또 북한의 조선소는 청진을 비롯해 신포, 육대 조선소 등이 대체로 근대적인 설비를 갖췄고 남포와 원산 등의 조선소에서도 1만4천t급 화물선을 건조하고 있는 것으로 볼 때 시설의 근대화가 일부 이뤄졌을 것으로 추정됐다.

하지만 북한의 거의 모든 조선소 내에 주물, 단조, 기계공장 등이 무질서하게 배치돼 조선공업의 현대화에는 상당한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이 보고서는 지적했다.

아울러 북한은 대형선박의 건조가 불가능하며 특히 새로 건조되는 선박은 주로 함정 등 군사용으로, 민간용 선박은 자재부족으로 건조가 어려워 수리 위주로 운영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북한의 조선소는 주로 군사용으로 상선의 경우 자체 건조보다는 중국에서 구입해 수리해서 쓰는 게 대부분이다”면서 “2005년 건조능력까지 비교한다면 남북간에 격차가 더욱 벌어질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