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북핵 관련 모든 의혹 규명하겠다”

정부는 5일 북한-시리아 핵협력 문제에 우려를 표시하고, “북핵확산이라는 당면 문제를 근원적으로 해결하는 최선의 길은 한반도의 비핵화”라고 밝혔다.

장동희 주제네바 차석대사는 이날 제네바 유엔 유럽본부에서 진행된 핵비확산조약(NPT) 전체 평가회의를 위한 제2차 준비위원회 회의의 핵비확산 분과회의에 참석, 연설을 통해 그 같이 말했다.

정부 수석대표인 그는 “한국은 북핵 문제에 관한 모든 의혹을 규명하고, 6자회담을 통한 철저한 검증 및 핵폐기 조치들을 이행해 궁극적인 비핵화 목표를 달성하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차석대사는 또 “핵물질 방호 협약의 당사국인 한국은 (테러조직 등) 비국가 행위자들이 대량살상무기(WMD) 및 그 운반 수단을 얻지 못하도록 한 조치들을 전폭 지지한다”며 “비국가 행위자들에 대한 확산 가능성은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커다란 위협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장 차석대사는 “핵 비확산을 위한 국제협력을 강화하려면 핵 폐기를 선택한 나라들에게 경제적, 기술적 지원 등과 같은 실질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이란 핵문제와 관련, 그는 “신뢰의 부족이 핵심”이라면서 협상을 통한 외교적 해결을 촉구했다.

장 차석대사는 “협상을 통한 평화적인 방법으로 이란 핵문제를 풀 수 있느냐의 여부가 국제 공동체에 심각한 도전으로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2일 열린 핵비확산 분과회의에서 호주와 네덜란드, 노르웨이, 프랑스 등은 6자회담을 통한 북핵 문제의 해결에 지지 의사를 밝히거나, 북-시리아 핵협력 의혹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기도 했다.

특히 호주는 북한의 핵실험과 NPT 탈퇴 선언을 비판하고 즉각적인 NPT 및 IAEA(국제원자력기구) 안전조치 이행에 복귀할 것을 촉구했으며, 시리아에 대해서도 IAEA 협력할 것을 주장했다.

이에 시리아는 북-시리아 핵협력 의혹은 이라크 대량살상무기에 관한 미국의 왜곡 행위를 거론한 뒤, “그 것은 미국이 중동 문제에 압력을 행사하려는 정치적인 비난”이라고 일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