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독도보다 북핵 더 신경써야”

최근 한국에서는 독도 문제를 둘러싸고 일본에 대한 분노가 표출되고 있으나 한국은 독도보다는 북한 핵문제에 더 신경을 써야 한다고 이그재미너에 실린 한 기고문이 30일 주장했다.

지난 1970년대 시카고 트리뷴지 서울 특파원을 지낸 뒤 아시아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는 도널드 커크는 이날 워싱턴의 무료 신문인 `이그재미너’에 기고한 `일촉즉발: 역사문제 일본, 한국 괴롭혀..’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독도 소동은 (한국측에) 외세에 의한 역사적인 억압을 다시 생각하게 하는 것일 지 모르지만 그것은 훨씬 더 중대한 문제, 한국의 자체 이익과 생존에 훨씬 더 밀접한 관계가 있는 문제로부터 주의를 다른 곳으로 돌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커크는 최근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이 한국을 방문해 노무현 대통령을 예방했을 때 주로 독도문제와 일본에 대한 노대통령의 강의를 들었다면서 “북한이 회담에 복귀하도록 만들려면 더 강경한 입장을 취할 필요가 있음을 한국측에 설득하려는 그녀(라이스)의 노력은 별 소득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독도문제에 대한 노대통령의 분노가 제기하는 질문은 그것이 더 민감하고 복잡한 북한 문제로부터 주의를 다른 곳으로 돌리면서 자신을 강경한 발언을 하는 지도자로 보이도록 하려는 노력이었는 지 여부”라고 말했다.

커크는 “서울의 분위기는 미국과 일본이 남북한을 협박하려 하고 있다는 것”이라면서 “(서울의) 이미지는 남북한이 그저 평화로운 길을 추구하기를 원하고 있는데 도 부유하고 강력한 깡패들이 자기 의지를 강요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상황에서 남북한은 중국에 의지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다른 친구가 없고 한국은 점점 더 중국을 미국과 일본의 무게에 대해 균형을 맞출 수 있는 세력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의 이런 작전은 위험한 것”이라면서 “일본과의 전쟁 가능성은 없지만 북한은 핵무기는 차치하고 (재래식) 병력도 서울을 대포 사정거리에 두고 있는 위협으로 남아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점점 더 고립되고 끊임없는 곤경에서 고통받는 상황에서 당장 제2차 한국전쟁을 일으키지는 않을 것이지만 한국의 위기는 북한이 대화를 하지 않을 때 점점 더 크게 다가온다”고 말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