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표논객 류근일, ‘온라인 戰士’로 출격

대표적인 우파 논객인 류근일 ‘데일리엔케이’ 고문이 최근 포털사이트 다음(daum)에 카페 ‘류근일의 탐미주의 클럽’을 개설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류 고문은 31일 ‘데일리엔케이’와의 전화통화에서 “지금 우리 사회는 좌파와 우파간의 싸움이기 이전에 아름다움과 추악한 것의 싸움”이라고 규정하고, “좌우에 상관없이 추한 것을 싫어하는 양심있는 지성인들간의 토론의 장을 만들기 위해 카페를 개설하게 됐다”고 취지를 밝혔다. ▶ 카페 바로가기

그는 “촛불시위 현장에 아기를 태운 유모차를 끌고 나온 사람에게서 과연 모성을 찾을 수 있겠느냐”고 반문한 뒤 “우파도 그렇듯이 좌파도 타락하면 추해질 수 있다. 좌파에 더러운 것이 없다는 것은 편견일 뿐”이라고 일갈했다.

또 “젊은 세대들에게 한국 사회 정치·사회적 격동의 시기를 겪어온 나 자신의 경험을 전달하고 싶었다”며 “이들이 올바른 판단을 내릴 수 있도록 다양한 정보와 자료들을 제공하고 싶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현재 ‘탐미주의 클럽’에서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 문제로 촉발된 촛불시위 및 금강산 관광객 사살 사건을 둘러싼 남북관계 현안 등과 관련한 네티즌들의 열띤 토론이 벌어지고 있다.

카페에서는 젊은 세대들에게 한국 사회 역사와 사회 문제를 명쾌하기 설명하기 위한 ‘청소년을 위한 한국 현대사 이야기’와 ‘류근일 온라인 칼럼’ 등이 인기리에 연재되고 있다.

또 ‘남북 반갑습니다’라는 코너는 북한의 인권개선과 민주화를 주제로 탈북자들과 남한 주민들간 소통할 수 있는 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이 외에도 ‘류근일이 걸어온 길’이라는 코너를 통해서는 젊은 시절에는 ‘민주화’를 위해 헌신했고, 민주화 이후에는 ‘민주’에 편승한 ‘극좌’를 반대해 글로써 고뇌하고 아파했던 언론인 류근일의 인생 스토리가 담겨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