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北 지하핵실험 탐지 가능한가

북한이 국제사회의 우려에도 지하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남측은 이를 탐지할 수 있을까.

국내 전문가들은 휴전선에서 200km 이상 떨어져 있는 북한의 산악지역에서 핵실험을 하면 분석하는데 시간이 걸릴 뿐 핵실험 여부를 가려내는데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하 핵실험을 했을 때 진폭과 지진파는 매우 흡사하지만 핵실험에 따른 파동을 분석할 수 있는 능력을 구비하고 있다는 것이다.

한반도 전역에서 발생하는 지진을 감지, 분석하는 업무를 전문으로 하는 곳은 과학기술부 산하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진연구센터다.

지질자원연구원은 원주관측소와 경주 효동리, 홍성, 지리산 종합관측소 등 전국에 30여개의 지진관측소를 운용하고 있다. 원주관측소는 한반도 주변에서 다이너마이트 300t 이상 규모의 인공폭발이 있으면 오스트리아 빈의 유엔 국제자료센터(IDC)에 보고하도록 돼 있다.

최근에는 북한의 핵실험 여부를 밀착 감시하기 위해 휴전선 인근에 최전방 관측소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이들 관측소에서는 지진을 비롯한 핵실험 여파에 따른 진폭을 놓치지 않고 탐지할 수 있다.

북한이 지하 1km에서 핵실험을 한다면 높은 진폭의 지진파가 발생한다. 플루토늄을 이용한 핵무기 실험이라면 진도 3.8~4.5 정도의 지진파를 낼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주장이다.

물론 이런 규모의 지진파가 지진 또는 ’인공폭발’에 의한 것인지를 구별하기 위한 기술적 분석에는 시간이 필요하다.

관측소로부터 50~60km 거리에서 핵실험이 이뤄진다면 수분 내 구
별할 수 있지만 200km 이상 떨어졌다면 상황은 다르다. 여러 장비에 나타난 데이터를 분석해 핵실험 여부를 가려내는데 2~3시간이 걸린다는 것.

지진 및 지질관측 분야의 한 전문가는 “지진파와 핵실험에 의한 파동은 관측소가 가까운 곳에 있으면 파형으로 분석할 수 있다”며 “그러나 북한의 경우 어디서 핵실험을 할지 모르기 때문에 지진파와 핵실험 파 인지를 구분하기 위해서는 여러 각도에서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런 사정을 고려해 지질자원연구원측은 정부에 분석 인원을 늘려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은 이미 1990년대부터 함북 길주군을 비롯한 자강도 하갑, 평안북도 천마산 등 여러 곳을 지하 핵실험 장소로 적합한 곳으로 지목하고 감시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확률은 그리 높지 않지만 북한이 농축우라늄을 이용해 지상에서 핵실험을 한다고 해도 대기를 타고 전파되는 저주파(5Hz 이하)를 분석해 파악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질자원연구원의 지진연구센터를 비롯해 철원, 간성관측소에서는 공중음파를 감지할 수 있는 장비를 보유하고 있으며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에서도 전국 37곳에 설치된 무인 환경방사선감시기를 이용해 방사능 물질을 감지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북한이 지상에서 핵실험을 한다면 통신감청을 비롯한 미국의 KH-11 군사위성과 RC-135, EP-3 정찰기 등을 이용해 초기부터 움직임을 포착할 수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