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주도적 역할’ 탄력받나

제4차 북핵 6자회담에 참가하기 위해 중국 베이징(北京)에 머물고 있는 우리 대표단의 움직임이 활발하다.

회담이 개막되기 전부터 여타 회담 참가국들과 잇따라 양자접촉을 가지면서 ‘사전 정지작업’이라는 ‘또 하나의 회담’을 주도하고 있는 것이다.

물론 여타 참가국들도 사전 접촉을 하고는 있지만 우리 대표단 만큼 활발하지는 못한데다, 북핵문제의 실질적인 당사자인 북한과 미국이 한국을 첫 양자접촉 대상으로 선정한 것만 봐도 우리의 역할을 가히 짐작할 수 있다.

23일 베이징에 도착한 송민순 수석대표는 24일 김계관 북 수석대표를 만난데 이어 25일 오전에는 크리스토퍼 힐 미 수석대표와 회동을 가졌고, 뒤이어 사사에 겐이치로 일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개막식 직후에는 중국 및 러시아와 잇따라 만나 북핵문제의 실질적 진전을 이루기 위해 더욱 박차를 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 처럼 우리나라가 회담 시작전부터 양자접촉을 활발히 벌이고 있는 까닭은 ‘6.17 정동영-김정일 면담’을 계기로 6자회담 장에 북한을 이끌어내는 데 결정적인 기여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얻게된 ‘주도적인 역할’의 연장선에서 이해될 수 있다.

북핵문제는 북미간 현안이라며 그동안 한국을 배제시켜 온 북한이 ‘중대제안’을 내세운 우리의 역할을 인정한 만큼 이를 이번 회담에서도 이어가려는 것이다.

24일 남북접촉에서 양측이 이번 회담에서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고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틀을 마련해야 한다는 데 공감한 것도 큰 틀에서의 합의를 이루려는 우리측의 의도에 일단은 부합하는 긍정적인 메시지로 이해된다.

게다가 본회담 이후에도 남북접촉을 계속해서 갖기로 함에 따라 한국의 ‘이니셔티브’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는 거꾸로 북한 역시 우리측의 ‘주도적 역할론’에 화답한 것으로 해석돼 이번 회담에서 우리나라의 역할이 적지 않을 것임을 시사하는 대목으로 풀이된다.

특히 북한은 회담 참가국 중 가장 빠른 22일 선양(瀋陽)을 거쳐 베이징에 도착했는데도 불구, 중국을 제치고 우리측과 첫 양자접촉을 가진 직후 중국과 만났다는 점은 이번 회담에서 남한의 역할에 어느 정도 비중을 두는 지를 짐작케 한다.

물론 남북접촉에서 우리의 ‘중대제안’에 대한 입장과 군축회담 주장에 대해 구체적인 답을 않거나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계속해서 남북접촉을 하겠다고 한 만큼 앞으로 계속 접촉하면서 입장을 완화할 가능성도 적지 않다.

미국 역시 진전된 남북관계를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또 다른 지렛대로 삼으려는 듯 북한과 만난 우리측과 첫 만남을 가진 것도 눈에 띈다.

게다가 한국과 긴밀한 협의를 해 온 미국이 본회담에서 제시할 대북제안 손질을 위해 그 어느 관계국보다 우리측과 회담 직전까지 의견을 조율하고 있다는 것은 우리의 역할이 결코 간단하지 않다는 방증으로도 볼 수 있는 대목이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