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MD체계’ 어떻게 운영되나

우리 군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징후를 탐지.요격하는 임무를 수행할 ‘탄도유도탄 작전통제소'(AMD-Cell)를 구축키로 한 것은 사실상 ‘한국형 미사일방어(MD)체계’를 갖추겠다는 의미로 분석된다.

북한이 최근 단.중.장거리 미사일 전력을 계속 보강하는 상황에서 우리 군이 독자적으로 실제적인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는 방어체계를 구축한다는 것이다.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는 2006년 ‘합참의장 지휘지침서’에 처음으로 명문화됐으며 이 지침을 구현하기 위한 구체 계획이 합참과 공군, 방위사업청을 중심으로 발전되고 있다.

◇한국형 MD체계 어떻게 운영되나 = 한국형 MD체계는 2012년까지 구축될 AMD-Cell과 조기경보레이더, 패트리엇 미사일 등이 핵심 요소다.

내년께 구매할 것으로 보이는 조기경보레이더로 수집된 북한 미사일 동향을 AMD-Cell에서 분석, 위협 징후가 감지되면 즉각 공군 방공포부대로 요격 명령을 하달하는 체계로 운영될 전망이다.

즉 최대 사거리가 160km에 이르는 KN-01과 KN-02 단거리 미사일은 물론 스커드(사정 300~500km), 노동(사정 1천km), 대포동 2호(4천300~6천km) 미사일의 발사 움직임을 조기경보레이더로 탐지하고 실제 발사됐을 때 패트리엇(PAC-2) 미사일로 요격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올해까지 48기의 패트리엇 미사일이 도입된다,

또 2011년까지 중거리 지대공유도무기(일명 ‘철매-Ⅱ’)의 성능을 개량해 탄도탄 요격 미사일로 활용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북한 미사일 동향은 기본적으로 조기경보레이더를 통해 탐지되지만 2011년부터 2012년까지 4대가 도입되는 공중조기경보기(AEWS:일명 피스 아이)와 이지스 구축함에서도 관련 정보를 수집해 탄도유도탄 작전통제소로 보내게 된다.

공중조기경보기는 360도 전방위 감시가 가능해 공중, 해상, 지상으로 침투하는 적의 어떤 항공기와 함정도 탐지할 수 있다.

이지스 구축함인 세종대왕함에 장착된 AN/SPY-1D(V) 레이더는 최대 1천km 밖에서 음속의 8배의 속력으로 비행하는 1천여개 물체를 한꺼번에 추적할 수 있다. 이 레이더는 육지의 지형이나 공중 기상상태, 새떼 비행 등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항공기나 미사일의 탐지가 가능하다.

해군은 장기적으로 이지스함에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는 SM-6 미사일을 확보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결과적으로 우리 군은 현재 북한의 자주포와 방사포 등 장사정포 탐지.타격임무를 맡고 있는 ‘대화력전수행본부’에 이어 2012년 이후부터는 미사일 탐지.요격임무를 수행하는 탄도유도탄 작전통제소도 운영하게 되는 것이다.

장사정포에 대응하는 대화력전수행본부가 육군에서 운영되고 있는 반면 탄도유도탄 작전통제소는 공군이 맡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탐지거리 400~1천km 조기경보레이더 확보 = 탄도유도탄 작전통제소의 핵심 장비인 탄도탄 조기경보레이더가 미사일 동향을 탐지하게 된다.

우리 군은 탐지거리 400~1천km의 레이더를 해외에서 구매할 계획인데 미국과 이스라엘, 프랑스 제품이 대상이다.

미국의 X-밴드 레이더(FBX)와 이스라엘 그린 파인(Green Pine)의 최대 탐지거리는 각각 1천km, 500km에 이른다. 프랑스의 M3R레이더는 300km이다. 가격이 1천억원 이상인 이들 레이더 가운데 성능은 미국 제품이, 가격 경쟁력은 이스라엘 장비가 우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조기경보레이더는 탄도유도탄 발사 가능성을 조기에 탐지해 비행방향과, 탄착지점, 비행위치 등을 계산할 수 있으며 일부 국가의 제품은 요격미사일을 유도하는 임무까지 수행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방위사업청은 이들 레이더 가운데 우리나라 지형에 적합한 탐지거리와 요격체계와의 연동성 등을 고려해 구매국을 선정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