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첫 기동헬기 ‘수리온’ 출고

첫 한국형 기동헬기(KUH)인 ‘수리온’ 시제 1호기가 개발에 착수한지 3년여 만에 출고됐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세계 12번째 초음속 항공기 개발에 이어 세계 11번째 헬기 개발 국가가 됐으며 한반도 전역서 작전이 가능한 우수한 성능의 헬기를 보유하게 됐다.

방위사업청과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31일 오전 11시 경남 사천의 KAI공장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이상희 국방장관, 변무근 방위사업청장, 김홍경 KAI사장을 비롯한 정부.업체 관계자 등 8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KUH 출고식을 거행했다.

이 대통령은 “온갖 어려움을 극복하고 유례없이 짧은 기간내에 영광스러운 결실을 본 개발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한다”면서 “이번 한국형 기동헬기의 성공적 개발을 계기로 21세기에는 명실상부한 선진국으로 나아가자”고 말했다.

2006년 6월 KUH 개발에 착수한지 38개월 만에 시제기가 모습을 드러냈으며 오는 2012년 6월까지 200여대가 양산돼 전력화된다. 개발비로 1조3천억원이 투입됐다.

내년 3월 처음 비행하는 KUH는 한반도 전역에서 작전할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9명의 중무장 병력을 태우고 최대 140노트 이상의 속도로 2시간 이상 비행할 수 있다. 분당 150m 이상의 속도로 수직 상승해 백두산 높이인 2천700여m에서도 제자리 비행이 가능하다.

방사청은 “KUH는 산악지형과 기상을 고려해 설계함으로써 산악이 많은 우리나라에서 효과적인 작전수행이 가능하며 미래 전장환경에 대비해 자동화된 방어체계를 구축하는 등 조종사 생존성도 크게 향상시킨 우수한 헬기”라고 평가했다.

적의 휴대용 지대공미사일과 레이저, 미사일 등에 대한 경보수신기가 장착돼 있고 회피기동이 가능하며 채프.플레어(미사일 기만기) 발사기도 갖췄다. 연료탱크는 피탄시 자체 밀봉되어 연료유출과 폭발이 자동 방지되며 엔진은 통합디지털 엔진제어기를 장착했다.

디지털화된 조종실은 한국군 조종사의 체형을 종합해 설계했고 헬기상태 감시장치(HUMS)와 최첨단 4축 자동비행장치를 장착해 안전성과 함께 입체작전 수행 능력을 갖췄다.

방사청은 “KUH는 30여년 이상 운용해온 UH-1H, 500MD 등 노후헬기를 대체할 것”이라며 “수입 대체 효과와 함께 앞으로 다양한 파생형 헬기를 개발해 국내시장과 해외시장을 공략하는 등 21세기 선진 항공산업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교두보를 확보했다는 데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KAI와 유로콥터는 앞으로 공동마케팅을 통해 앞으로 25년간 1천여대의 소요가 예상되는 KUH급 헬기시장에서 300여 대(점유율 30%)를 수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방사청은 강조했다.

방사청은 “5조7천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3조8천억원의 기술파급효과, 6만여명의 고용창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로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개발된 기술은 한국형 공격헬기에 63~90% 수준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KUH는 동체길이 15m, 높이 4.5m, 기폭 2m로 최대이륙중량은 8천709kg, 최대순항속도 259km/h, 항속시간 2시간 이상이다. 엔진은 ‘T-700 터보 샤프트’고, GPS(인공위성항법장치)와 INS(관성항법장치), RWR(레이더 경보수신기) 등 전자장비를 갖추고 있다./연합